김민재 이적 급물살

김민재 이적 급물살
김민재 이적 급물살


대한민국 국가대표 간판 수비 선수 김민재 영입으로도 수비진에 큰 공백이 생길 것이라는 나폴리 팬들의 걱정도 샀지만, 빠른 스피드와 최고의 수비 실력으로 우승까지 이뤄내며 명실상부 우승의 ‘주역’으로 우뚝 서게 되었습니다. 김민재를 포함한 나폴리 플레이어, 코칭 스텝 및 팬들은 시즌 마지막 날인 6월 4일, 또 한 번의 굉장한 파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나폴리가 세리에A를 우승한 건 1989-1990 리그 이후 무려 33년 만이자 1986-1987 시즌을 포함해 통산 세 번째입니다. 이후 1990년대 후반, 2000년대 초반엔 2~3부 리그로 떨어 지기도 했던 나폴리는 2007-2008 시즌부터 세리에A를 지키며 리그 상위권 팀으로 자리 잡았지만, 우승에는 도달하지 못하다가 마침내 세 번째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sl 63 amg preis

무승부만 해도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던 나폴리는 전반 13분에 먼저 실점하고 끌려갔지만 후반 7분에 빅터 오시멘이 승부를 원래대로 이끌었습니다. 이번 시즌 22골로 리그 득점 선두를 달리는 나이지리아 출신 공격수 오시멘은 상대 키퍼가 막아낸 공이 흘러나오자 오른발로 차넣었습니다. 김민재도 선발로 출전해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며 팀의 무승부에 일조 하였습니다. 김민재는 이번 시즌 팀의 리그 33경기 가운데 32경기에 선발로 나오며 수비의 중심 역할을 다했습니다. 축구 전문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김민재에게 평점 6.79점을 주었습니다.

김민재 선수는는 2년 전에 중국의 베이징 궈안에서 터키의 페네르바체로 이적하여 유럽 축구 경기에 첫 발을 들였습니다. 그리고 그로부터 1년 후에는 이탈리아의 세리에A, 즉 유럽 최고의 리그에 진출하였습니다. 그 당시에는 나폴리를 포함한 여러 이탈리아 클럽들, 프랑스의 스타드 렌, 그리고 손흥민이 지속적으로 추천한 토트넘 등 김민재에게 관심을 보이는 팀이 많았었습니다. 그러나 김민재는 결정적으로 이탈리아로의 이동을 선택하였고, 이는 결국 탁월한 선택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세리에A는 유럽에서 ‘수비의 메카’로 알려져 있으며, 굉장한 수비수들과 수비 전략을 이끄는 감독들이 많이 있습니다. 세리에A에서 성공을 거둔 수비수는 어떤 팀에서든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습니다.

그는 과거보다 더 넓은 지역을 수비하지만, 더 정교해진 판단과 선택으로 위치를 유지하고 상대의 공격 플레이를 조기에 차단합니다. 공을 스틸한 후에는 전방으로의 높은 성공률의 패스를 통해 팀의 득점을 이끌어내는 빌드업 역할도 하고있습니다. 그의 키 패스와 드리블 전진은 매 시즌 점점 증가하고 있다는 부분이 더 놀라운 사실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 역사에서 최고의 수비수로 꼽히는 홍명보 감독은 “김민재는 한국 수비수들의 한계를 뛰어넘은 것 같다. 역대 최고라는 단어는 이제 김민재의 것이다”라고 칭찬하였습니다. 김민재는 그의 큰 체구, 빠른 발, 과감한 판단, 완벽한 볼 처리로 신뢰를 얻었으며 그의 수비 능력과 어떤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는 정신력과 자신감은 최상위 수준이라고 인정받고 있습니다.

김민재,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중요 수비수이자 나폴리 소속 선수(27세)가 최근 발표한 “나폴리에만 집중하고 싶다”는 발언이 국가대표 은퇴를 암시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죄하였습니다. 김민재는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먼저 제 언급으로 인해 놀라셨을 동료 선수들과 팬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힘들다는 의미가 잘못 전달된 것 같아 이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라며 오해를 풀기위해 나섰습니다. 그는“저는 국가 대표를 하면서 한 번도 최선을 다하지 않거나 국가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을 때, 국가 대표팀 경기에 선발로 뛰었을 때, 단 한 번도 당연시 여기지 않았고, 잔부상이 있다는 이유로, 비행 시간이 길다는 이유로, 경기가 많아 건강이 힘들다는 이유로 아니하게 플레이한 경기가 없다. 모든 걸 쏟았고 죽어라 뛰었다”라고 강조하였습니다.